· 최종편집 : 2017.9.21 목 13:59
 
,
> 뉴스 > 뉴스 > 정치/행정
     
충남기독교총연합회, 동성애법 반대 성명서
- 지난 1.26일 42만 기독교인과 도민, 인권조례 시행규칙 반대
2017년 02월 13일 (월) 14:08:02 김윤환 기자 kyh9714644@naver.com

지난 1월 26일 충청남도기독교총연합회는 충남도 안희정지사가 서둘러 시행하고 있는 동성애옹호조항이 있는 충남인권조례 시행규칙 입법예고에 대한 반대 성명서를 내고 강력한 저지 활동을 다짐했다. 

다음은 충청남도기독교총연합회 성명서 전문이다.

성명서

인권이라는 이름으로 다음세대를 망치고 충남 교계를 무시한 안희정 지사는 각성하라.

동성애를 인권이라고 주장하는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위키백과(영어) 사전도 안보는가?

인권을 논하면서 충남 도민과 교계를 무시한 안희정 지사는 가짜 인권 옹호자이다.

오늘 저희들은 42만 충남 기독교 교인과 3,200여개 교회 대표이기에 앞서 충청도민의 한사람으로 참담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습니다.

지난 1.14일 안희정 도지사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동성애는 개인의 다양한 성적 정체성에 관한 것이기에 논쟁할 가치도 없고 이를 사회화하여 문제화하면 안된다“고 하면서 심지어 “기독교 단체의 표가 두렵지 않느냐”는 질문에 “기독교인 동성애에 대한 종교적 신념으로 문제화 하지 말아야 한다“고 하면서 충남 기독교인 신앙과 양심의 자유를 폄훼하는 모욕적 발언을 하였습니다.

처음에 저희들은 그동안 신뢰하였던 안희정 지사를 통해서 나온 발언이 맞는지.. 무슨 저의에서 발언하였는지 귀를 의심할 정도였습니다.

금번 안희정 지사의 발언은 저희 42만 충청 기독 신앙인들의 양심을 무참히 짓밟아버리는 언동으로 심한 배신감과 더불어 자괴감을 느낍니다.

동성애를 인권라고 주장하는 안희정지사에게 위키백과 영어판에 ‘동성애는 보편적 인권이 아니다’라고 분명히 기술하고 있다는 것을 말씀드립니다.

그동안 안희정 지사는 도지사로 선출된 이후 동성애를 인권이라는 미명으로 포장한 사실을 폭로합니다.

안희정 지사의 동성애 옹호활동 행보를 보면 2014년 10월 13일, 충남도민 인권선언을 통해
“성적지향과 성정체성이 차별하지 말 것”을 선언하였고, 이를 구체적으로 실현하기 위해
2015년 10월 30일, 충남도에 인권보장 및 증진조례를 도의회에서 통과하였습니다.

2016년 2월 28일에는 충남도내 기초자치단체장들인 15개 시장 군수들이 모인가운데 인권가치를 실현한다는 명목으로 얼떨결에 MOU를 체결하게 하였고,
12월 말까지 15개 전 기초자치단체에 인권관련조례를 제정토록 하였으며, 이에 일부 지자체에는 입법예고도 제대로 없이 조례를 제정하였습니다.

작년 2016년 말에는 인권센터를 만들어 인원, 조직까지 완벽하게 준비를 하였고,  그리고 금번에 인권조례 시행 규칙을 통해 본격적으로 동성애 옹호하는 활동을 전개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행태를 보면 본인의 정치적 입지를 강화시키고자 보편적 인권이 아닌 동성애를 인권으로 포장하였던 것입니다.

분명히 동성애는 인권도 아니고 선천적이지도 않습니다.
특히 남성 동성애자와 에이즈가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음이 너무나 분명한데도 이를 무시하고 있습니다.

남성 동성애가 국내 에이즈의 주요 감염 경로임을 밝혀주는 증거들로,
1) 보건복지부의 2015년 ‘제4차 국민건강증진종합계획(2016-2020)과
2) 누적 에이즈 감염율에서 남성 감염자의 비율이 93% 차지하는 사실,
3) 질병관리본부의 공식적인 답변으로 국내 에이즈는 ‘주로 남성 동성애자들간 성접촉을 통해 확산되는 단계’라고 밝히고 있고,
4)미국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한 2011년 젊은 남성 HIV감염경로 94~95%가 동성애에 의해서 나타난 현상이라고 밝히는 것을 분명히 나타나고 있습니다.

그리고 동성애가 에이즈의 원인이 되는 가운데 우리나라 청소년 에이즈 감염자가 최근 26배가 증가하고 있고 에이즈 감염자에 대하여는 100%국민의 세금으로 지원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그동안의 안지사의 행태를 보면,
우리나라 국민의 78%가 동성애를 반대하는 사실을 알고 인권이라는 이름하에 친동성애 옹호활동을 숨겨오다 최근 자신의 정치적 야망을 위해 동성애 인권을 전면적으로 내세우는 행태를 보면서 매우 실망감을 금할 길 없습니다.

이에 충남 기독교 연합회와 성시화 운동 본부는 먼저 금번 안희정 지사의 공식적인 동성애 옹호 발언과
특히 충남 교계의 올바른 신앙적 태도에 부적절한 표현을 한 것에 대하여 공식적으로 사과할 것을 요구하는 바입니다.

이에 저희 단체에서는 지난 1월 20일부터 현재 입법예고 중인 인권조례 시행규칙에 대하여 첨부와 같이 반대의견을 표하면서 앞으로 42만 충남 기독인들과 3,200개 교회들은 다음과 같은 운동을 전개할 것을 천명하는 바입니다.

첫째, 안희정 지사의 잘못된 인권개념에 대하여 저희 성직자들은 전교인과 함께 신앙적 양심으로 대처할 것이다.

둘째, 일반 시민단체와 연계하여 충남도 인권보장 및 증진조례와 15개 지자체의 인권보장 및 증진조례 폐지활동을 전개할 것이다.
이와 더불러 전국 6만 교회와 연합하여 현재까지 통과된 98개 인권조례 폐지 운동을 전개할 것이다.

셋째, 안희정지사가 동성애 인권을 지속 옹호할 경우 42만 충남 교인들과 3,200개 교회들은 안희정지사에 대하여 선거 낙선운동과 더불어 주민 소환활동을 검토할 것이다.

2017년 1월 26일
충청남도 기독교 총연합회 대표회장 강신정 목사
충청남도 성시화 운동본부 대표회장 최태순 목사


 

김윤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뉴스(http://www.boryeong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1)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Irish
2017-07-20 09:29:25
Zara I study law at
Zara I study law at Bocconi unetirsivy, 4th year I work sometimes a model and for other little jobs, but I have to thank my parents for all the can give me.Parto settimana prossima, dai dai dai viennetto!
전체기사의견(1)
보령시 동성애합법화 반대 팔 걷고 나
제21회 보령예술제 개최
서해안유류피해극복 10주년 행사 개최
주일 설교 '너는'?
김태흠의원, 국가인권위법 ‘성적 지향
독거노인들에게 쓸쓸하고 슬픈 황금연휴
한기연, 한기총과 통합 논의 시작
16세 이강인, 스페인 언론 극찬..
트럼프, “2500만 인구 北 지도에
'황혼 이혼' 전체 이혼부부 중 3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번호 : 충남 아 00093  등록년월일 : 2010.9.7 제호 : 보령뉴스  발행인:김윤환  
주소 : 충남 보령시 동대동 908-4 (도로명주소 : 대청로 45-35 )  전화 : 041)931-9112  팩스 : 041)931-9113
Copyright 2010 (주)보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oryeo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