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천5동대천항수산시장 착한가게 가입식 어려운 이웃에게 희망을.. 보령시 대천5동(동장 이재경)은 22일 대천항 수산시장에서 박은희충남공동모금회 사무처장과 권호식 주민생활지원과장,이재윤지역사회보장협의회의원장 착한가게 가입업소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착한가게 가입식을 가졌다. 착한가게 캠페인은 자영업자등을 대상으로 수익금의 일부를 이웃을 위해 기부하는 캠페인으로 이들 업소는 매월 3만원씩 이달부터 앞으로 본인이 희망할 때 까지 충청남도공동모금회로 기부하게 된다. 이날 가입식에서는 대풍수산(대표 전병전)을 비롯해◈대천항수산(대표 한정미) ◈갈매기수산(대표 김성희),◈부자수산(대표 김성심),◈ 주현수산(대표 강춘자) ◈공주수산(대표 김공주),◈소리수산(대표 조규서),◈고래수산(대표 윤정미) ◈모범수산(대표 최용식),◈바다회센터(대표최영숙),◈항구전주해장국 (대표 고옥덕)◈대천김(대표 최민순),흰돌성결교회(목사 황요섭),◈청산에(대표 임대균) 환상의바다리조트(대표 박경수)등 15개소가 단체로 가입했으며 나눔을 실천하는 가게임을 인증하는 착한가게 현판을 전달받았다. 모금된 성금은 충청남도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보령시의 아동 및 청소년, 노인, 장애인 등 사각지대를 위한 재원으로 사용하게 된다. 대풍수산(대표 전병전)은 가게를 운영해 생긴 수익으로 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도울 수 있어서 기쁘다며, 앞으로도 주변을 돌아보는 일에 관심을 기울이는 풍토를 확산 해 나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보령시 대천5동 이재경동장은 경기침체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도 이웃을 위한 나눔에 힘을 모아 주셔서 감사드리며, 대표님들의 따뜻한 마음이 전파되어 아름다운 나눔 문화가 더욱 확산되는 착한나눔시장이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정승호목사의 '모범공동체'
정승호목사의 '모범공동체'
  • 보령뉴스
  • 승인 2019.11.07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살후 1:3-4, 11-12

 교회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은 아무 때나 하는 것은 아닙니다. 도대체 인생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은 인생이 곤고할 때에 터지는 질문인 것처럼 교회란 무엇인가라는 질문도 교회의 정체성과 사명이 흔들릴 때 하는 질문입니다. 교회가 무엇인지에 대한 답은 참된 교회, 모범적인 교회를 보면 알게 됩니다. 그래서 모범 공동체로 알려져 있는 데살로니가 교회를 보면 됩니다.

▶정승호목사, 대천신흥교회 담임

데살로니가 교회는 사도 바울이 2차 선교 여행 때 개척된 교회입니다. 단 석 주 동안 지역에서 말씀을 전했는데 교회가 생겼습니다. 바울이 유대인들의 소동 때문에 데살로니가 지역을 떠나면서 얼마나 그 교회가 걱정되었겠습니까? 석 주 말씀을 듣고 생긴 교회니 말입니다. 그런데 이후에 들리는 소문은 바울의 고민을 날려버릴 정도로 기쁜 소식이었습니다. 데살로니가 교회가 아름답게 모범적으로 성장하고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데살로니가 교회를 보면 모범적 교회 공동체는 어떤 공동체인지 알 수 있습니다.

첫째로 모범 공동체 데살로니가 교회는 믿음이 더욱 자라고 서로 사랑함이 풍성한 공동체였습니다. 데살로니가 교회는 말씀에 집중하는 교회였습니다. 그래서 믿음이 더욱 자랐습니다. 또 데살로니가 공동체는 서로 사랑함이 풍성한 공동체였습니다. 처음 사랑을 잃어버려 책망 받았던 에베소 교회와는 달리 사랑을 지키며 그 사랑을 풍성히 하는 것이 모범 공동체입니다.

둘째로 모범 공동체 데살로니가 교회는 박해와 환난 중에서 인내와 믿음을 지키는 공동체였습니다. 예수님을 믿는다고 박해와 환난이 면제되지 않습니다. 그래서 박해도 환난도 견뎌야 합니다. 데살로니가 교회 공동체는 박해와 환난 중에서도 믿음을 지키며 견뎌내었던 것입니다. 우리도 견뎌내어야 합니다. 어려운 환난의 상황도 이기고, 우리를 힘들게 하는 사람도 견뎌내어야 합니다. 교회 안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셋째로 모범 공동체 데살로니가 교회는 합당한 기도를 드리는 공동체였습니다. 사도 바울은 데살로니가 교회가 부르심에 합당한 자가 되도록, 믿음의 역사가 일어나도록, 주님의 이름이 영광 받으시도록 기도하고 있습니다. 이 기도가 데살로니가 교회에 전해졌고 이후에 그렇게 기도하였을 것입니다,. 우리도 그저 문제 해결만을 위해 기도하지 말고 사도 바울처럼 데살로니가 교회처럼 기도하여야 합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 신흥교회가 모범 공동체 데살로니가 교회 공동체처럼 믿음이 더욱 자라고 서로 사랑함이 풍성한, 박해와 환난 중에서도 인내와 믿음을 지키는, 합당한 기도를 드리는 공동체가 되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