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11.15 수 12:19
 
,
> 뉴스 > 뉴스 > 스포츠/연예
     
박성현, 시즌 2승으로 상금 1위 도약
-LPGA 투어 캐나다 퍼시픽 여자오픈 최종합계 13언더파 271타로 우승
-올해 2승 모두 역전승…컷 탈락 없는 꾸준함으로 3관왕 도전
2017년 08월 28일 (월) 14:41:10 김윤환 기자 kyh9714644@naver.com

박성현(24)은 28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오타와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캐나다 퍼시픽 여자오픈(총상금 225만 달러)에서 최종합계 13언더파 271타로 우승했다.

지난달 메이저 대회인 US여자오픈에서 기다리던 첫 승을 따낸 올해 신인 박성현은 한 달 만에 승수를 추가하며 시즌 상금 선두로 올라섰다.
   
▲수승을 차지환 박성현 선수 모습
이번 대회 우승 상금 33만 7천500 달러를 더해 시즌 상금 187만8천615 달러를 기록한 박성현은 이 대회 전까지 상금 1위였던 유소연(27)을 추월했다.

173만3천86 달러를 기록 중이던 유소연은 이번 대회에서 10위권 밖으로 밀리면서 4만 달러 남짓을 추가하는 데 그쳤다.

박성현은 신인상 포인트에서 1천285점으로 1위를 달리고 있다. 2위 엔젤 인(미국)은 박성현의 절반인 600점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어 신인상은 떼어 놓은 당상이다.

상금 1위에 오른 박성현은 다승 부문에서도 3승을 거둔 김인경(29)에 이어 유소연과 함께 2승으로 공동 2위에 올라 있다.

또 올해의 선수 부문에서는 이번 대회 우승으로 30점을 추가, 130점으로 2위에 올랐다. 1위는 150점의 유소연이다.

이번 시즌 남은 대회가 11개나 있기 때문에 최근 급격한 상승세를 타기 시작한 박성현으로서는 뒤집기를 시도할 만하다.

평균 타수에서도 박성현은 69.00타를 기록하며 1위 렉시 톰프슨(미국)의 68.98타를 바짝 추격했다.

박성현은 이번 시즌 17개 대회에 나와 우승 2회, 준우승 1회, 3위 1회 등을 기록했으며 컷 탈락이 한 번도 없는 꾸준함을 과시하고 있다.

7개 대회에서 10위 안에 이름을 올렸고 20위 밖으로 나간 것은 두 번밖에 되지 않는다.

특히 올해 첫 승인 US여자오픈에서 3라운드까지 3타 차 4위였다가 역전했고, 이번 대회에서도 3라운드까지 4타 차 공동 12위였지만 승부를 뒤집는 뒷심을 발휘하며 팬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

신인상을 사실상 확보한 박성현이 상금 선두 자리를 꿰차며 흔히 골프에서 상금과 함께 '3대 개인상'으로 불리는 올해의 선수와 평균 타수 부문까지 넘보기 시작했다.
 

김윤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뉴스(http://www.boryeong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한국중부발전 보령발전본부, 취수로 수
2017 회장기 및 2018 국가대표
보령시와 울릉군 재매결연 체결 시정교
[시인]김병연, 민족의 수치
보령시건강가정지원센터, 제4회 알뜰
보령시, 인권보장 및 증진 실무회의
종교개혁 500주년과 명성교회
종교인 과세, 종교활동비 비과세 검토
음주운항 일제 단속 해상교통 질서 확
내년도 장애계 5대 활동과제, 전국장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번호 : 충남 아 00093  등록년월일 : 2010.9.7 제호 : 보령뉴스  발행인:김윤환  
주소 : 충남 보령시 동대동 908-4 (도로명주소 : 대청로 45-35 )  전화 : 041)931-9112  팩스 : 041)931-9113
Copyright 2010 (주)보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oryeo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