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11.23 목 09:36
 
,
> 뉴스 > 종교 > 종교일반
     
"신천지에게 두 딸을 빼앗겼어요" 엄마의 눈물
-사이비 교주 이만희는 많은 젊은이들과 두딸을 돌려 보내라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 종교실명제와 이단종교피해방지법 입법 촉구
2017년 06월 12일 (월) 22:48:36 보령뉴스 webmaster@boryeongnews.com

“사이비 교주 이만희는 이 땅의 많은 젊은이들과 사랑하는 두 딸 ○○, ○○를 집과 꿈이 있는 곳으로 돌려보내라!”
   
신천지 피해가족인 김귀자씨가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사랑채 앞에서 1인 릴레이 시위를 하고 있다.
12일 오전 8시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 김귀자(52·여)씨는 몸 전체를 가릴 만한 크기의 피켓 두 개를 들고 힘겹게 서 있었다. 김씨는 “애지중지 키운 두 딸이 신천지 교회에 갈 거라고는 상상도 못 했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김씨는 2015년 9월 쯤 두 딸이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 교회에 다닌다는 사실을 같은 교회 권사로부터 전해 들었다. 교회 청년 한 명이 신천지교회에서 두 딸을 봤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2014년 10월 두 딸이 갑자기 친구 따라 다른 교회에 간다고 말했을 때 의아하게 여겼던 게 뒤늦게 생각났다. 하지만 두 딸은 이미 신천지에 깊이 빠진 상태였다.

김씨는 딸들을 되찾기 위해 피눈물을 흘렸다. 지난해 7월 중순쯤에는 한번만이라도 이단 상담을 받아보기 위해 경기도 안산상록교회를 찾았다. 김씨와 가족들은 원룸까지 구했다. 이단 상담을 받는 중에 딸들이 도망 갈까봐 임시 거처를 구한 것이다.

그러나 이 같은 노력은 한 달 만에 물거품이 됐다. 큰딸은 이단 상담을 받기로 한 첫 날 도망쳤다. 작은딸은 3주 동안 상담을 받았지만 다시 빼앗겼다. 자동차가 문제였다. 원래 갖고 있던 차를 타면 신천지 신도들이 위치 추적을 한다는 말을 듣고 차를 렌트했다.

하지만 20일이 넘자 렌트비용을 감당하기 어려웠다. 어쩔 수 없이 렌트카를 반납하고 집에서 차를 가져와 상담을 받으러 가려는 순간, 신천지 신도 10여명이 덮쳐 작은딸마저 데려갔다.

김씨는 “큰딸이 경찰에 차량 위치 추적 신청을 해서 신천지 신도들과 함께 작은딸을 빼앗아 간 것”이라며 “나중에 경찰서에서 실랑이를 벌였지만 작은딸은 집으로 돌아가기를 거부했다”며 울먹였다.

이후 전남에 있는 친오빠 집에서 한 달을 멍하게 지냈다. 그는 “아이들이 없는 집에 가면 괴로워 견딜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기도원에 가서 금식하다 죽어야겠다는 생각도 해봤다”며 “하지만 가슴 치며 기도하다 죽느니 싸워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그는 다른 신천지 피해자 가족들과 힘을 합하기로 하고 찾아다녔다. 지난 4월엔 자신처럼 신천지 때문에 딸이 가출한 송모(55·여)씨를 만났다. 두사람은 자신의 자녀들뿐 아니라 다른 젊은이들도 신천지로부터 지킬 수 있는 방법을 고민했다. 결론은 단체명을 분명히 밝혀야 전도할 수 있도록 하는 ‘종교실명제’를 도입하는 것이었다.

이들은 신천지가 성경공부라는 명목으로 정체를 감추고 포교하는 게 문제라고 봤다. 마침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대표 홍연호)에서 종교실명제와 이단종교피해방지법 입법을 촉구하고 나서 이들과 함께 힘을 모으기로 했다.

김씨와 송씨는 지난달 22일부터 오전 8시면 청와대 앞에 나와 릴레이 시위를 하고 있다. 김씨는 “신천지는 사이비 교리로 젊은이들의 가출을 조장해 가정을 파괴하고 있다”며 “이들로 인해 무너진 가정이 2만 가정이나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교회가 신천지 피해가족들을 보면서도 손 놓고 있어선 안 된다”며 “힘을 모아 공동으로 대처하자”고 호소했다.
 

보령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뉴스(http://www.boryeong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보령시, 자연친화적 공설수목장림 조성
손흥민, 결승골 힘입어 도르트문트 역
김태흠의원 성명서
2017 보령시정 10대뉴스 제안
보령시, 녹도 포구에 항일의병 전적비
마을에 활력 불어넣을 전문가 35명
보령선관위, 공정선거지원단 모집
정종천 보림씨에스 대표, 보령 3호
시진핑, 북한 하늘길 끊었다
김종대 국회의원에게 묻습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번호 : 충남 아 00093  등록년월일 : 2010.9.7 제호 : 보령뉴스  발행인:김윤환  
주소 : 충남 보령시 동대동 908-4 (도로명주소 : 대청로 45-35 )  전화 : 041)931-9112  팩스 : 041)931-9113
Copyright 2010 (주)보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oryeongnews.com